근황 - 20091120

내 이야기 2009.11.20 11:52 Posted by 渤海之狼
1. 2012를 보았습니다.
2012
감독 롤랜드 에머리히 (2009 / 미국, 캐나다)
출연 존 쿠색, 아만다 피트, 치웨텔 에지오포, 탠디 뉴튼
상세보기

어느 게시판에서 어떤 분이 이 영화를 보시고 "온 몸에 소름이 돋아 엉덩이까지 퍼졌다"...라고 하셨는데,
그게 저에게도 일어났습니다!!!!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보았습니다. 후반 한 끝날 때까지 20분 쯤은 사족이라 느껴지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만족.

2. 책을 선물받았습니다.
다리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이언 뱅크스 (열린책들, 2009년)
상세보기

...인데... 같은 건물의 다른 업체의 여성분에게 받았습죠.
매일 인사나 하고 어쩌다 가끔 제가 "참 이쁘세요!", "어쩜 그렇게 아름다우신가요?"[각주:1] 정도의 아부만 할 뿐[각주:2]입죠.
그런데 저렇게 책을 선물해 주셨습니다. 하긴 한 달 전 쯤 매일 책들고 다니는 저에게,
"책 좋아하세요?"
하길레,
"예! 좋아합니다"
하셔서,
"책 드릴까요?"
해서,
"예! 저야 고맙지요"^^
...라고 한 적이 있긴 합니다. 정말 주실 줄이야!....뭔가 저에게 관심있어서 책을 주신 거라면 정말 좋을텐데...말입죠. ^^;

3.
그러고 보니 아까 어떤 분에게 붕어빵까지 받았습죠.
....어제 꿈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을 뵈었는데 그 덕분일지도... 로또해야 할 듯 ^^
  1. 근데 이쁘긴 정말 이쁨. 저런 말 할 때마다 "고맙습니다"하고, 대충 흘려 넘기며 뒷말을 봉쇄하는 센스 또한 발군. [본문으로]
  2. 제 예전 별명이 '프린세스 메이커'였습니다. 아주 여자애들에게 갖은 아부를 퍼부어 공주병에 걸리게 만들었거든요. [본문으로]

'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근황 - 20091211  (2) 2009.12.11
북오프 신촌점에 갔다 왔습죠.  (12) 2009.11.27
근황 - 20091120  (2) 2009.11.20
근황 - 20091117  (6) 2009.11.17
근황보고  (8) 2009.11.05
넷북 쓸 만 한가요?  (5) 2009.09.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ichiganlake.tistory.com BlogIcon Commissioner 2009.11.20 1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에서 대통령을 뵙는다면 그건 진짜 길몽이라는 얘기를 어디서 본 적이 있습니다. 아마 아주 좋은 일이 생기실 듯?

    그나저나 그 여성분과 책을 주고 받는 사이가 된 것이라면 마음을 주고 받는 것보다 더 큰 것을 주고 받은게 아닐련지 ? ( 후후)